선찰대본산 금정총림 범어사 > 참여마당 > 삼국유사 진본 직접 만나 보세요…범어사서 특별전 - 연합뉴스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메뉴보기

삼국유사 진본 직접 만나 보세요…범어사서 특별전 - 연합뉴스

범어사 | 2023-02-24 | 조회수 : 530

"삼국유사 진본 직접 만나 보세요"…범어사서 특별전


송고시간2023-02-23 13:33

 요약

3·1절 맞춰 '삼국유사: 기록하다'전 개막

범어사 소장 삼국유사
범어사 소장 삼국유사

[범어사성보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범어사성보박물관은 특별전 '삼국유사: 기록하다'를 3·1절에 맞춰 개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고, 삼국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 등재를 기념해 마련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삼국유사의 진본을 직접 만나 볼 수 있다.
삼국유사는 고려 후기 승려 일연이 편찬한 5권 9편목 144항목 구성의 역사서이다.

이번에 전시되는 범어사 소장본은 삼국유사 4∼5권을 1책으로 엮은 것으로, 삼국유사의 전체 내용 가운데 5편부터 9편까지 내용이 담겨 있다.

범어사 소장본은 1394년(태조 3년)경에 간행된 조선 초기본으로 인출상태와 보존상태가 비교적 선명하고 양호하다.

1512년(중종 7년) 간행된 조선 중기본(임신본)보다 100여 년 앞선다.

전시는 1부 '기록을 남기다', 2부 '나라를 지키다', 3부 '역사를 전하다'로 구성했다.

전시회는 일연 스님이 역사서를 집필하게 된 배경과 동기, 삼국유사가 전해지기까지 여러 역대 고승들의 노력 등을 보여준다.

삼국유사 집필자가 승려임에도 사찰이 소장처로 돼 있는 곳은 범어사가 전국에서 유일하다.

일제강점기 불교개혁운동과 항일운동을 전개한 승려지식인이자 범어사 주지를 지낸 오성월(吳惺月) 스님이 소장하다가 범어사에 기증한 것으로 전해진다.

전시회에서는 의병장 고광순(1848∼1907)이 사용한 '불원복(不遠復) 태극기' 등도 볼 수 있다.

'삼국유사 기록하다' 전시 포스터
'삼국유사 기록하다' 전시 포스터

[범어사 성보박물관 제공]

ljm703@yna.co.kr

첨부파일 | 첨부파일 없음

목록